Login     

Subject  
아버지란 누구인가?
Name  
엄니  
Downloads  
Date  
2005-06-06 20:54:17
Links  
Hit  
266

아버지란 누구인가?

아버지란 기분이 좋을 때 헛기침을 하고 겁이 날 때 너털 웃음을 웃는 사람이다.
아버지란 자기가 기대한 만큼 아들, 딸의 학교 성적이 좋지 않을 때 괜찮아 하면서도 속으로는 몹시 화가 나는 사람이다
아버지의 마음은 먹칠을 한 유리로 되어 있다. 그래서 잘 깨지기도 하면서 속은 잘 보이지 않는다.
아버지란 울 장소가 없기에 슬픈 사람이다.
아버지가 아침 식탁에서 성급하게 일어나 나가는 장소에는 즐거운 일만 기다리고 있는 것은 아니다.
아버지는 머리가 세 개 달린 용과 싸우러 나간다. 그것은 피로와 끝없는 일과 스트레스다.
아버지란 내가 아버지 노릇을 하고 있나, 내가 정말 아버지다운가 하는 자책을 날마다 하는 사람이다.
아버지란 자식을 결혼시킬 때 한없이 울면서도 얼굴에는 웃음을 나타내는 사람이다.
아들 딸이 밤늦게 돌아올 때에 어머니는 열 번 걱정하는 말을 하지만 아버지는 열 번 현관을 쳐다본다.
아버지의 최고 자랑은 자식들이 남의 칭찬을 받을 때이다.
아버지가 가장 꺼림칙하게 생각하는 속담이 있다. 그것은 가장 좋은 교훈은 손수 모범을 보이는 것이다.가는 속담이다. 아버지는 늘 자식들에게 그럴듯한 교훈을 하면서도 실제 자신이 모범을 보이지 못하기 때문에 이 점에 있어서는 미안하게 생각도 하고 남모르는 콤플렉스도 가지고 있다.
아버지는 이중적인 태도를 곧잘 취한다. 그 이유는 아들 딸이 나를 닮아 주었으면 하고 생각하면서도 나를 닮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을 동시에 하기 때문이다.
아버지에 대한 인상은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. 그러나 그대가 지금 몇 살이든지 아버지에 대한 현재의 생각이이 최종적이라고 생각하지 말라.
아버지란 돌아가신 뒤에도 두고두고 그 말씀이 생각나는 사람이다.
아버지란  돌아가신 후에야 보고 싶은 사람이다.
아버지는 결코 무관심한 사람이 아니다. 아버지가 무관심한것처럼 보이는 것은 체면과 자존심과 미안함 같은 것이 뒤섞여서 그 마음을 쉽게 나타내지 못하기 때문이다.
아버지의 웃음은 어머니의 웃음의 두 배 쯤 농도가 진하다. 울음은 열 배쯤 될 것이다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<작자 미상>





       


NO.
SUBJECT
NAME
DATE
HIT
N     安寧 하세요?   정호 아버지 2005/08/24 301
27    선택과 인연과 無寸   아부지가 2006/07/10 357
26    샬어리 샬어리 랏다. . . .얄리 얄리얄라성 얄라리 랼라. [1]  아부지가 2006/06/19 440
25    6년이라는 시간...   신정호 2006/06/19 236
24    오늘에 最善을 다 하여라 [1]  아부지가 2006/06/09 248
   아버지란 누구인가? [1]  엄니 2005/06/06 266
22    雁 行 (안 행) 정민글에대한 덧글   아부지가 2005/06/03 327
21    가슴이 울컥합니다...   신정민 2005/06/01 296
20    Blue ocean stratege 서문중에서 [1]  아부지가 2005/05/15 323
19    多民族 多人種과의 어울림 [1]  아부지가 2005/03/25 300

1 [2][3]
     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WhiteX